커리어 스토리

인턴십

2019 Summer Internship,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해당 인터뷰는 2019 Summer Internship 진행 중에 작성되었습니다.

오늘은 현대카드/캐피탈/커머셜 2019 Summer Internship을 경험하고 계신

인턴 분들을 모시고 인턴십에 대한 설명을 들어보고자 합니다.
다들 간단히 자기소개 부탁드릴게요!


(왼쪽부터 차례대로 현재원, 김혜연, 장유영, 권용태 인턴)

현재원 : 아슬아슬하게 Z세대가 된 Auto기획팀 인턴 현재원입니다.

김혜연 : 인턴십 기간동안 쿠킹라이브러리를 담당하게 된 Cooking Travel팀 인턴 김혜연입니다.

권용태 : Client개발팀에서 근무하는 신입 개발자 권용태입니다.

장유영 : 더운 여름이 어서 끝나길 기도하는 장유영입니다. 


재원님과 혜연님 두 분은 기획관리 직군으로, 용태님과 유영님은 SE(Software Engineer)직군으로
인턴생활 중이시죠? 
각 직군에 대한 짧은 설명 부탁드리겠습니다.

현재원 : 기획관리 직군이란 마케팅, 전략, 경영지원, 해외사업, 리스크, Brand 등 여러 직무를 아우르는 직군으로, 인턴십 과정 중 
Job Fair라는 제도를 통해 직무와 부서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요.

김혜연 : 재원님이 말씀하신대로 기획관리 직군의 범위가 넓은 만큼, 인턴십 기간 중 어떤 직무에서 어떤 일을 하는지
배울 시간이 있어요. 그때 설명을 듣고 충분히 고민하신 후에 본인이 원하는 부서를 직접 선택할 수 있답니다!

권용태 : 저는 SE 직군 중에서도 Developer(Dev)로 지원했어요. 디지털 조직의 확대로 인해 개발자의 역량이
중요해졌죠. Dev는 현대카드 웹/앱에 대한 개발을 합니다.

장유영 : 저는 SE 직군 내에서 Data Scientist(DS)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회사 차원에서 주력하고 있는 데이터 분야다 보니,
자부심을 갖고 일하고 있어요. 


감사합니다. 본격적인 Summer Internship 소개에 앞서, 네 분은 어떤 단계를 거쳐
인턴십을 시작하게 되었는지, 무엇을 느꼈는지 말씀해주시겠어요? 기획관리직군과 SE직군은
특히 2차면접 유형에 
큰 차이가 있는데, 그 부분에 대해서도 설명 부탁드립니다.

김혜연 : 서류, 인적성, 3번의 면접 전형을 경험했어요. 길었지만 의미있는 과정이었어요. 가장 크게 느낀 점 하나를 말씀드리자면,
정말 '나'라는 사람에 대해 알고 싶어한다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나를 당당하게 드러내고 어필하는 자세를 갖게 되었어요.

현재원 : 면접에서 저만의 의견을 가지려 노력했어요. 면접 문제를 예측한다기보다는 저의 생각을 논리적으로 말하는 것에 중점을 
두었어요. 2차면접의 경우 기획관리직군은 과제수행관찰이라는 유형의 면접을 보게 되는데, 실제 비즈니스와 관련된 주제로
개인 그리고 그룹과제를 수행해요. 그래서 더욱 주제를 예측하기 어려웠지만, 의견을 잘 정리한 덕분에 좋은 결과가 있었던 것 같아요. 

권용태 : 서류의 경우 자유로운 주제와 분량을 가지고 있는 만큼 조금 막막할 수도 있지만, 반대로 생각하면
나만의 이야기를 솔직담백하게 풀어내기 더 쉬울 수 있어요. 또 Dev 지원자들은 코딩테스트에 응시하실텐데,
정해진 시간 내에 정확히 푸는 연습을 하시면 될 것 같아요. 면접 시에는 기술적인 지식뿐 아니라, 개발하는 과정에서
느낀 바와 어떤 개발자가 되고 싶은지를 명확히 생각하고 가시면 더 좋습니다. 

장유영 : DS 지원 시에는 데이터와 관련된 전문적 지식도 있으면 좋지만, 전문적 지식은 2차면접에서 물어보는 경우가
대부분이에요. 그래서 저는 논리적 사고력을 필요로 하는 1차 면접에 더 비중을 두었어요. 평소 제가 길러왔던 역량과는
다소 다른 부분이라 더 신경써서 준비했던 것 같습니다. 


이번에는 네 분의 인턴생활에 대해 들어보려 합니다. 어느 팀에서 근무하시는지,
부서 근무 시에는 무엇을 
하시는지 궁금해요. 자세히 들려주실 수 있나요?



현재원 : 저는 현대캐피탈 소속으로 Auto기획팀에서 근무하고 있어요. 자동차와 관련된 상품과 사업을 기획하는 업무가 메인입니다.
캐피탈이 생소한 분야이긴 하지만, 전반적인 상품 설명을 듣고 팀 내의 업무에 대해 알게 되니 자동차금융의 흐름이 어느정도
보이기 시작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한 팀에서 5주라는 시간을 지내다보니 팀 분들과 거리감 없이 친해질 수 있어 
좋았어요.
인턴으로서 받는 관심도 은근한 즐거움 포인트였답니다.

김혜연 : 인턴십 과정은 2주간의 교육기간과 5주간의 부서근무 기간으로 나뉩니다. 2주간 교육을 받으면서 가장 좋았던 것은,
카드뿐 아니라 캐피탈과 커머셜 비즈니스에 대한 설명을 듣고 회사 전체에 대해 잘 알 수 있었다는 점이에요. 관심이 생긴 부서에
직접 찾아가 나를 어필하고, 팀을 선택할 수 있는 기회인 Job Fair도 유익했어요. 저는 Cooking Travel팀에 지원하여 일하게 되었고,
실제로 제가 냈던 아이디어가 다음 달 행사에 반영될 계획이에요. 

권용태 : 저는 Client개발팀에서 웹 파트에 근무 중입니다. 매주 실시하는 팀 회의에 참여하면서 부서에서는 어떤 일을 하고 있는지,
어떤 타임라인을 갖고 일이 진행되는지, 타 부서와 어떻게 협업하는지를 직접 확인할 수 있었어요. 개인적으로 개발하고 싶은
시스템이 하나 있는데, 기회가 된다면 사내 회의실 예약시스템을 한 번 개편해보고 싶네요.

장유영 : 저는 Engagement Engine팀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이름만 들어서는 어떤 일을 하는지 곧바로 알기 힘드실 것 같아 
설명을 드리자면, 고객에게 필요한 혜택과 서비스를 줄 수 있는 Engine을 개발하는 것이 저희 팀의 핵심 목표입니다.
다양한 배경을 가진 팀원들과 함께 일하며 굉장히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인턴 생활을 하면서 많은 것을 배우신 것 같네요.
출근해서 퇴근까지 다양한 일들을 경험하고 새로운 것을 배우느라 바쁘실텐데, 하루 일과를 공유해주세요!

현재원 : 출근하자마자 커피를 내려 컴퓨터 앞에 앉습니다. 개인 과제도 하고, 멘토님이 주신 실무를 하다보면 어느새 점심시간이
다가와요. 인턴 동기들 혹은 팀원들과 함께 여의도 맛집 탐방을 다녀요. 종종 인턴들과 휴게실이나 사내 카페에 모여 음료를 마시며 
서로의 하루를 공유하기도 한답니다.

김혜연 : 저는 아침 시간이 집중이 잘 돼 8시 30분쯤 출근합니다. 제가 출근할 땐 팀원들이 많이 계시지 않아요. 
조용한 사무실에서 하루의 계획을 짜고, 업무를 시작합니다. 브랜드 업무 특성 상 아이디어가 필요한 경우가 많아, 동기들과 함께
휴게공간에서 만나 얘기를 많이 나누는 편이에요. 오후엔 회의에 참여하는데, 개인적으로 가장 인상깊었던 점은 정말로 PPT를
사용하지 않는다는 거에요. 노트 혹은 참고자료만 들고 회의에 들어가서, 자유롭게 의견을 얘기합니다.

권용태 : 매일 출근시간이 다르기는 하지만, 보통 9시쯤 출근하는 편이에요. 개인과제 진행도를 살펴보고, 그날 해야하는 일들을
정리하며 하루를 시작합니다. 일을 하며 모르는 것이 생기면 곧바로 팀원들에게 도움을 요청해요. 저는 칸막이가 없는 사무실에서
근무를 하고 있어서, 고개만 돌리면 멘토님이 앉아 계시기에 이것저것 물어보기 더 편한 것 같아요.

장유영 : 부서 근무 기간동안 과제를 수행하게 되는데, 저는 그 프로젝트에 대한 고민을 하다보니 하루가 굉장히 빨리 갔던 것 같아요.
과제 피드백을 받고, 업무도 하다보면 어느새 퇴근시간이 가까워지더라구요. 출퇴근시간은 매번 달랐는데, 저녁 약속이 있을 때는
그 시간에 맞춰서 퇴근할 수 있게 출근시간을 조정하고 있어요. 


자세하게 공유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제 마지막으로, 현대카드/캐피탈/커머셜의 인턴십 과정을 경험하며 느낀 
소감과 함께
미래의 지원자분들께 하고싶은 말 한마디씩 부탁드리겠습니다.




현재원 : 외부에서 보는 대기업의 이미지와는 달랐어요. 흔히 생각할 수 있는 닫힌 문화가 아닌, 굉장히 자유롭고 활발한
분위기였습니다. '다양함'을 중시하는 HR의 철학처럼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고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는 회사라고 생각합니다.
자신의 색깔을 살려 의미있는 7주 간의 경험을 해보시길 바라요!

김혜연 : 회사와 인턴 간 상호작용이 활발하다는 느낌이었어요. 굉장히 정성스럽게 채용과정을 진행하고, 인턴십에
많은 신경을 쓰고 있는 것이 느껴져서 배려받고 존중받는 기분 속에서 일할 수 있었습니다. 다들 어려운 취업준비 과정을
겪고 계시겠지만, 현대카드/캐피탈/커머셜이라는 회사를 이렇게 가까이에서 겪어볼 수 있는 기회는 흔치 않아요.
나의 역량을 쌓을 수 있는 경험, 한 번 해보세요!

권용태 : 개발직군이지만 금융사이기에 비교적 경직된 분위기가 있을 것이란 걱정도 있었고, 실제로 주위 사람들로부터 
왜 개발전문 회사가 아닌 금융회사에 지원했냐는 질문도 많이 받았습니다. 그런데 막상 부서에서 근무를 해보니 분위기나 
업무방식 면에서 개발을 주로 하는 IT회사와 다를 것이 없었습니다. 그리고 더 이상 금융에서 IT는 빼놓고 얘기할 수 없는 분야이고, 
현대카드는 그 가치를 어떤 금융사보다 빠르게 캐치한 회사라고 생각해요. 개발 직군 지원자분들은 미리 걱정하시기보다는
인턴십을 통해 직접 경험해보시길 추천드립니다.

장유영 : 앞으로 커리어를 쌓아나가면서 어떤 부분을 보완할지, 어떤 자세로 업무에 임해야 할지 배울 수 있었던 7주였습니다.
좋은 동기들과 선배들을 만나서 같이 즐거운 시간을 보냈던 것도 해피 모먼트였어요. 누구나 그러하듯 살아가면서
나의 선택이 옳은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하게 되는데, 개인적으로 제가 고민 끝에 내린 현대카드 인턴이라는 선택은
충분히 의미있었습니다. 잘 해내실거라 믿어요! 



연관 커리어 스토리

맨 위로 이동